close

변비를 치료하기 위해 살아있는 ○○ 2마리 통째로 삼킨 남성

황당한 민간요법으로 자신의 변비를 치료하려고 했다가 오히려 일을 더 키운 남성이 있습니다.

지난 9일 중국 매체에 따르면, 장쑤성 난징시에 위치한 한 병원에 남성 A씨가 다급하게 실려왔다고 하는데요. 그는 극심한 복부 통증을 호소하고 있었습니다.

의료진들은 곧장 A씨의 질병을 파악하기 위해 CT 촬영을 했습니다.

그러자 나타난 결과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CT에선 A씨의 뱃속에 꾸물거리는 정체불명의 생명체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 생명체들은 매우 길고 두께가 있었는데요. A씨의 소화기관 내부 곳곳을 쑤시고 다니며 복통을 유발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A씨는 혈액검사 결과 박테리아 감염도 매우 심각한 수준이었다는 것이 확인됐는데요. 그의 몸 안에 있던 것은 바로 ‘생장어’였습니다.

사연은 이렇다고 합니다. A씨는 오랫동안 만성 변비로 고통을 받고 있었는데요. 그러던 중 “장어를 통째로 먹으면 변비에 좋다”는 민간요법을 듣고, 직접 시행한 것이였습니다.

그는 길이 50cm 짜리의 살아있는 생장어를 다듬지 않고 그대로 삼켜버렸는데요.

숨이 끊어지지 않은 채 들어간 장어는 죽지 않은 채 하루가 넘도록 A씨의 뱃속을 쑤셔다녔고, 이 고통을 참지 못한 그는 결국 병원으로 찾아온 것입니다.

A씨는 바로 장어 제거 수술을 받았습니다. 의료진들은 “장어 2마리 중 1마리는 몸 밖으로 나올 때까지도 살아있었다”며 “장어들이 환자의 결장 등의 장기를 깨물고 비집고 다녀 출혈이 상당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A씨는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중이라고 하는데요. 다음에는 부디 건강하고 안전한 방법으로 변비를 치료하면 좋겠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