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는게 힘들어 옥상에서 뛰어내리려고 했던 ’13살 소녀’가 소방서에 전화 걸어 말한 생각지도 못했던 의외의 한 마디

중국 구이저우 구이양에 거주하는 올해 13살 소녀 쑤양은 오랜 병원 생활로 사는 것이 너무 힘들어 자꾸만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러던 어느날 쑤양은 부모님이 계시지 않는 틈에 투신하기 위해 병원 옥상에 올랐는데요.

그런데 쑤양은 투신하기 전 갑자기 소방서에 전화를 걸었다고 합니다. 갑자기 죽음이 두려워져서일까요? 아니면 또 다른 이유가 있어서 일까요?

놀랍게도 쑤양이 전화한 이유는 1층에 있던 사람들 때문이였다고 합니다.

1층 화단 아래로 병원 환자들과 환자 가족들 다수가 이동해 충돌의 위험이 예상되자 투신 직전 관할 소방서에 도움을 요청했던 것이였는데요.

당시 신고 전화를 받은 소방서 측은 “쑤양이 전화를 걸어 미안하지만 지금 출동해서 1층 병원 방문객들이 미리 대피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으냐고 물었다”면서

“그녀는 당시 자신이 투신한 직후 선량한 사람들이 자신과 충돌해 큰 피해를 입게 될 것을 몹시 두려워 하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전화를 받은 소방서 직원들은 곧장 쑤 양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극단적인 선택을 앞두고 있다는 것을 짐작했고, 그녀와 전화 통화가 끊어지지 않도록 유도하며 구조대를 현장에 파견했는데요.

실제로 전화 통화가 시작된 즉시 현장으로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인근 병원 옥상 난간 밖으로 몸을 모두 내놓은 채 위태롭게 지탱해 있던 쑤양을 발견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이미 쑤양은 난간 바깥쪽으로 간신히 몸을 의지한 채 위태롭게 서 있는 상태였는데, 자칫 발을 헛디딜 경우 아찔한 높이에서 추락할 위험이 농후한 상태였습니다.

당시 현장에서 쑤양을 구조했던 구조대원들은 그녀의 몸이 이미 옥상 난간 밖으로 많이 나와 있는 상태였으며 한 발만 잘못 내딛으면 곧장 바닥 아래로 추락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이였다고 전했습니다.

더욱이 최근 급격하게 낮아진 기온 탓에 얇은 옷차림의 쑤양은 추위에 떨며 언제든지 추락할 위험이 매우 높은 상황이었는데요.

현장에 도착했던 두 명의 소방대원들이 곧장 쑤양에게 접근했고, 안심시키기 위해 평소 일상을 묻는 평범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그 사이 병원 1층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추락 안전시설 설치에 돌입했는데요.

약 1시간가량 이어진 대화를 통해 쑤양의 마음을 여는 데 성공한 구조대원들은 그녀가 방심한 틈을 타 난간 밖으로 구출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관할 소방서 측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장기간 입원과 퇴원, 재입원 등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아왔던 쑤양이 장기간의 병원 생활을 비관하고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것 같다고 밝혔는데요.

13세에 불과한 미성년자인 쑤양이 평소 조울증을 호소하는 등 충동적인 성향을 보였다는 점에서 그녀의 정서적인 안정을 위해 최근 정신과 전문의와의 상담을 하는 등 많은 측면에서 쑤양을 돕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