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나콘다급 거대 크기”… ‘태백 구렁이 합성아냐’ 추가 목격자 등장에 모두 경악

강원 태백시에서 지난 25일 대형 구렁이 출현이 뒤늦게 알려져 전국적인 화제가 된 가운데 추가 목격자와 사진이 나왔습니다.

추가 목격자는 인근 공사장의 현장 소장 A씨로 구렁이 출현 장소에서 구렁이를 직접 찍었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태백 장성광업소에서 석탄을 운송하기 위해 만들어진 금천교에서 공사를 하던 중 나무를 감고 있는 구렁이를 보고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목격자 B씨의 사진에는 나무와 구렁이만 보였지만 이번에 A씨가 보내 준 사진에는 ‘태백로’라는 도로명과 근로복지공단 태백병원 등 주변 풍경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추가 목격자와 사진이 나옴에 따라 일부에서 제기됐던 합성 의혹은 해소됐습니다.

31일 국내 양서파충류의 권위자인 송재영 국립공원공단 연구기획부 부장은 “보통 뱀은 남쪽으로 갈수록 큰 개체가 많다. 구렁이의 경우 평균 1~2m에서 국내 환경에선 3~4m까지 자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진으로만 보면 구렁이의 한 종류로 보이고 이론상으로는 최대 4~5m까지도 성장할 가능성은 있다. 실제 3m만 넘어가도 굉장히 큰 경우다”고 말했습니다.

실제 구렁이 사진을 찍은 A씨는 4~5m 정도로 봤고 최초 제보했던 B씨는 8m라고 봐 크기에 대한 격차가 있습니다.

또 사진 특성상 촬영 위치 등 구도에 따라 체감하는 크기가 다를 수 있기에 사진보다 더 작을 수도 있습니다.

한편 이번에 구렁이가 발견된 태백지역에는 과거에도 거대 뱀에 대한 목격담이 있으며, 뱀과 유사한 이무기와 용에 대한 지명도 많습니다.

한강의 발원지인 검룡소는 용이 되기 위해 찾아온 이무기 즉 검룡이 살고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고 낙동강 발원지인 황지연못도 이무기와 관련된 설화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또 소도 당골의 용담과 용소, 태백산 망경사의 용정, 화전 용수골의 용소, 하사미 가리골의 용혈폭포, 통리 용우물, 화광동 용굴 등이 뱀이나 이무기, 용과 관련된 전설로 지어진 지명입니다.

이어 평창군내 한 야산에서 길이 6m가 넘는 초대형 구렁이가 발견돼 화제입니다.

주민 지모(평창읍) 씨에 따르면 최근 방림면의 한 야산에 일을 하러 갔다가 나무위에 올라가 쉬고 있던 대형 구렁이를 목격했습니다.

구렁이는 높이 15m 정도의 잣나무위에서 목격됐고 등은 검은색,뱃쪽은 황금색과 흰색의 전형적인 먹구렁이 였습니다.

구렁이는 몸통 굵기가 타고 올라간 나무 굵기와 비슷해 족히 10㎝이상으로 보입니다.

지 씨는 “야산 아래 농경지 부근에서 일을 하다 야산에 올라 나무위에 이상한 물체가 있어 살펴 보니 6m이상으로 보이는 초대형 구렁이 였다”며 “아침 시간이라 햇빛을 쪼이러 나무에 올라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지 씨는 이 구렁이의 꼬리를 잡고 당겼으나 건장한 체격임에도 끌려갈 정도로 강한 힘을 쓰며 유유히 나무를 타고 사라졌다고 전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