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도 경악했다”… 60년만에 밝혀진 플로리다 해변 ‘정체불명 발자국’의 충격적인 정체

지금으로부터 60여 년 전 어느 날 밤, 한 괴물이 인구 1만5천 명의 조그만 도시였던 플로리다 중서부 해안 클리어워터 비치에 출현했다가 사라졌던 사건이 있었습니다.

다행히 이 괴물은 누구도 해치지 않은 채 유유히 사라졌지만 그 자국은 모래사장에 남아 있었습니다.

그 자국은 매우 커서 길이가 50cm, 너비가 38cm에 달했으며 좁은 발뒤꿈치와 세 개의 기다란 발가락을 가진 것으로 판명됐습니다. 이 괴물은 파충류라기보다는 조류에 가까웠으나 이제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종류임에 분명했습니다.

이 뉴스는 먼저 플로리다 지역 주요 신문과 방송을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갔으며, 그날 밤 비치에서 수상한 물체를 보았다는 몇몇 증언들도 더해졌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 이 사건이 잊혀질 무렵, 이 괴물은 다시 한 번 그 정체를 드러냈습니다. 이번에는 해변의 라이프 가이드 스탠드를 부수고 털, 깃털, 정체불명의 자국 등을 남긴 채 사라졌습니다.

이 괴물은 인디언 록스의 해변을 따라 걸어갔으며 사라소타 해안까지 방문했습니다. 그리고 피넬라스 반도를 돌아 북쪽으로 향한 뒤 세인트 피터스버그 해안을 거쳐 커트니 캠벨 해협의 인근 모래사장에 마지막 흔적을 남긴 뒤 사라졌습니다.

그러다 이 괴물은 1948년 피넬라스 카운티 북쪽 100마일 지점에 다시 한 번 나타났습니다. 스와니강 입구에서 그 흔적이 발견되었던 것입니다.

이 ‘괴물’ 소동에는 급기야 전문가들까지 동원돼, 괴물의 정체에 대한 규명 작업을 벌였습니다. 당시 어떤 과학자들은 이 괴물이 진짜일리 없다는 주장을 펼쳤고, 다른 과학자들은 커다란 도롱뇽의 흔적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동물학자이자 < WNBC > 라디오 해설가인 이반 샌더슨은 발자국 흔적을 추적한 후 그것이 가짜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흔적들이 매우 깊고 넓어서 무겁고 커다란 무언가 만이 그 같은 발자국을 만들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는 이 괴물을 커다란 펭귄이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주민들 사이에서도 도롱뇽 설과 펭귄 설 등을 두고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이 ‘괴물출현’ 사건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무려 60여년이 흐른 지난 6월, 토니 시뇨리니(85) 라는 노인이 이 괴물의 정체에 대한 증언을 하고 나섰습니다.

토니 시뇨리니는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에서 태어나 청년시절 클리어워터에 정착했고, 1946년인가 1947년에 그와 그의 친구 알 윌리엄스가 그 괴물 흔적을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그는 창고에서 그 흔적을 만들었던 주물을 가져와 기자들에게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그들은 처음에는 석고 주물로 괴물의 발을 만들었으나 석고로는 모래바탕에 깊숙한 자국을 만들어 낼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대장간에 가서 주물 안에 납을 부어넣어 각각의 무게를 30파운드로 만든 후, 그 주물에 목이 긴 부츠를 연결했습니다. 그리고는 둘이서 보트를 타고 해변으로 간 다음, 무겁고 거대한 부츠를 신고 보트에서 얕은 물로 뛰어 내린 후 해변을 걸어 다녔다는 것입니다.

다음날 토니 시뇨리니와 알 윌리엄스는 괴물에 대한 신문기사를 보고 매우 놀랐습니다. 밤중에 그들이 했던 일을 아무도 보지 못했던 것입니다.

토니 시뇨리니에 따르면 경찰서장은 이 모든 사실을 알고 있는 것 같았는데 아무 말도 하지 않았으며 그의 아내 또한 이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모두들 그저 장난으로 여겼기 때문이었습니다.

“왜 그 같은 짓을 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시만 해도 클리어워터는 한적하고 심심한 동네여서 사람들을 좀 놀라게 해 주고 싶었다”며 “힘이 넘치던 20대 초반 나이였기 때문에 그 무거운 신발을 신고도 걸을 수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하며 자랑스레 말했습니다.

괴물소동이 벌어진 1948년이면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입니다. 그가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은 전쟁에 지친 사람들을 위로해 주고 싶은 생각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범인’ 중 한 명인 알 윌리엄스는 1969년 세상을 떠났으며, 그의 아내도 몇 년 전 세상을 떠났습니다. 괴물 장난의 ‘주범’ 토니 시뇨리니는 두 차례 심장수술을 받았지만 아직까지 건강에 큰 문제는 없습니다.

오늘의 추천뉴스

  • "이건 처음 알았네 대단하다" 오갈데 없는 유기견에게 손내민 배우, 과거 행적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CDATA[정말 감사합니다~ 한 남자배우가 유기견 임시보호를 맡아 화제가 된 가운데, 그의 과거 동물사랑이 다시한번 재조명 되고 있습니다.유기견 구조단체에 손내민 배우유기견 구조 단체 crk는 지난 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꼬물이 남매 중에 첫 타자로 우엉이가 임보(임시보호) 가족을 만났다. 우엉이에게 손길을 내밀어 주신 분은 바로 배우 #이기우 님이다"라고 밝혔습니다.이어 관계자는 "이기우 배우님의 반려견인 테디의 어릴 적 모습과 우엉이와 너무 닮아서 계속 우엉이에게 마음이 가셨다고 한다"며 "우엉이 접종이 다 끝나면 기본적인 훈련과]]>
  • "이게 말이 됩니까" 아파트 주차장 차단기 '알몸남성' 상상도 못할 판결 받았다
    <![CDATA[차를 소유하고 있는 ‘운전자’라면 아파트를 비롯한 대형마트, 공영주차장 같은 주차장에서 불편한 상황을 맞닥트린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여기에는 주차장 입구를 가로막기 주차, 자리 맡기, 차선 침범 등이 포함됩니다.그런데 최근 한 여성 운전자가 주차장에서 민폐를 넘어 위협을 느낀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게다가 출동한 경찰의 대응을 두고 네티즌이 분노를 터트렸는데, 과연 이 운전자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알아보겠습니다.차좀 나갈게요! 오히려 앞길 막은 남성..왜?30일 M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28일 새벽 1시 3]]>
  • 한국인의 최애 ‘참기름’에 절대 하면 안 되는 발암물질 생성 요리법 1가지
    <![CDATA[우리는 늘 기름을 두려워하죠.슬프게도 우리 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기름이 위에 가장 나쁜 기름이라고 합니다.정확히는 위염을 일으킨다고 하는데요.정말 인정하고 싶진 않지만, 꼭 알아두셔야 할 내용이 있어 준비했습니다. 위염을 유발하는 1등 기름위염을 가장 많이 일으킨다는 기름은 바로 참기름입니다.참기름에는 오메가-3는 거의 없고, 염증을 유발하는 ‘오메가-6’의 함량이 매우 높다고 합니다.원래 오메가-3와 오메가-6의 비율이 1:4가 가장 이상적인데요.참기름은 무려 1:150으로 터무니없이 오메가-6 쪽이 높아 염증에 아주 안 좋다]]>
  • '오늘의 운세' 2023년 6월 6일 띠별 운세 (화요일)
    <![CDATA[오늘의 운세, 2023년 6월 6일 화요일 (띠별 운세 / 생년월일 운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오늘의 운세에서 긍정적인 부분은 좋은 기운으로 흡수하시고 부정적인 부분은 조금 더 주의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의 운세 보시고 행복한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운세: 쥐띠비즈니스에서는 진행해 왔던 일들이 순조롭게 발전하고, 애정적으로 저조했던 운도 점차 풀려 나갑니다. 단, 건강상 문제가 야기 되므로 스트레스로 인한 질병을 조심해야 합니다.1996년생, 나만의 시간을 가져보세요. 노력한 만큼 대가를 얻게 될 것이나, 지나친 욕심]]>
  • “은퇴해야 할수도..” 배우 고은아, 최근 안타까운 근황 전해 모두가 오열했다.
    <![CDATA[“은퇴해야 할수도..” 배우 고은아, 최근 안타까운 근황 전해 모두가 오열했다. 코수술 논란으로 알려진 고은아 배우가 최근 코의 상태가 좋지 않아 재수술 상담을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수술 비용이 중형차 한 대 값이라는 발언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여배우 인생도 끝인가..”심각한 상태 전한 고은아 근황 2023년 4월 19일, 고은아와 미르의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 '생각보다 더 심각한 고은아의 코 상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습니다.영상 시작 전 고은아 측에서는 '본 영상은 성형을 권장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