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러글라이더’를 타다 갑작스럽게 폭풍에 휩쓸려 10,000m 높이로 치솟은 여성의 충격적인 마지막 순간

2007년 2월 14일, 35세의 패러글라이딩 챔피언 ‘에바 비시니에르스카’가 200명의 동료 패러글라이더와 함께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보라 산에 서 있었습니다.

그들은 다가오는 패러글라이딩 세계 선수권 대회를 위해 훈련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그런데 그들이 날아오르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을 때쯤, 북쪽에서 먹구름이 보였고 시간이 지날수록 뇌우가 심해졌습니다.

언뜻 보기에 구름의 상황은 나쁘지 않았기 때문에 에바는 심각한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예상하지 않고 이륙할 준비를 했습니다.

그녀가 북쪽의 보라 산 능선을 따라가는 동안 처음 19km 정도는 모든 것이 차분하게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능선이 끝나고 그녀가 하늘 위에 떠 있을 때 폭풍이 그녀를 향해 점점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주변에 있던 다른 많은 패러글라이더들은 위험을 식별하고 중단하기로 결정했고, 곧바로 폭풍을 피해 땅 아래로 착륙하였습니다.

그런데 패러글라이더 3대가 구름을 향해 똑바로 나아가고 있었습니다. 에바와 그녀의 오스트리아 친구, 그리고 중국인 패러글라이더였습니다.

에바는 구름 아래로 날아가면 빨려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구름을 피하려고 노력했지만 바람이 너무 쎈 탓인지 그녀의 생각대로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에바가 당황하고 있는 사이 순식간에 날씨가 바뀌었고 작았던 구름들이 모여 거대한 폭풍우 구름을 만들었습니다.

에바는 이 거대한 폭풍우를 향해 날아가고 있었고, 그녀가 방향을 틀려고 하는 그때, 그녀는 갑자기 상승 기류 속으로 빨려 들어갔습니다.

그녀의 오스트리아 친구는 그녀가 폭풍 속으로 사라지는 것을 보았고, 즉시 착륙하여 가까운 헛간에 숨었습니다.

폭풍 속에서 여전히 패러글라이더에 묶인 에바는 시속 약 24km의 속도로 상승했습니다. 이 시점에서 에바는 끔찍한 폭풍에서 벗어날 힘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녀는 사방에서 천둥소리를 들을 수 있었고, 자신이 폭풍의 눈으로 향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에바가 할 수 있는 일은 패러글라이더의 끈을 잡고 폭풍우에서 벗어나게 해 달라고 기도하는 것뿐이었습니다.

에바의 시야에는 벼락이 칠 때를 제외하고는 먹구름으로 인해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에바는 여전히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었고 몸이 점점 추워지고 있었습니다.

에바의 체온이 떨어지면서 그녀는 주체할 수 없이 떨기 시작했고, 이내 정신을 잃고 기절하고 말았습니다.

에바는 10,000m 높이에서 의식을 잃고 날아가고 있었고, 위로 올라갈수록 산소가 부족해져 그녀의 몸을 포함해 모든 것이 서서히 얼어붙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몸 대부분이 얼어붙었고,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지 모른 채 최소 40분 동안 폭풍의 눈 속을 활공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녀의 패러글라이더 날개가 얼음의 무게로 무거워지자 에바는 갑자기 자유 낙하하기 시작했습니다. 에바는 시속 36km의 속도로 땅으로 떨어졌고 여전히 의식이 없었습니다.

기적적으로, 약 3km 떨어진 곳에서 에바의 패러글라이더는 기적적으로 완전히 펴졌고, 그 힘이 그녀를 홱 잡아당기자 충격으로 인해 에바가 깨어났습니다.

에바는 의식을 되찾았지만, 그녀는 몸을 거의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브레이크가 그녀의 손에서 미끄러졌고, 에바의 끊임없는 시도 끝에 드디어 브레이크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에바는 곧바로 방향을 틀어 농가에서 약 457m 떨어진 탁 트인 들판에 불시착했습니다.

에바는 몸을 따뜻하게 하려고 몸을 웅크린 채 주체할 수 없이 떨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순간 그녀의 전화가 울렸습니다.

지상에서 에바를 찾던 사람들이 희망을 버리지 않고 내내 그녀에게 전화를 걸었던 것입니다.

에바는 손이 얼어붙어서 움직이기 힘들었지만 죽을 힘을 다해 휴대폰의 통화버튼을 눌렀고, 간신히 사람들과 연락이 닿아 구조될 수 있었습니다.

불행하게도 에바와 같이 폭풍으로 향했던 중국의 패러글라이더 허중핀(He Zhongpin)은 42세의 나이에 낙뢰로 사망하였고, 76k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에바는 뜻밖의 상황으로 인해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지만 굴하지 않았고 패러글라이딩 훈련을 계속하였고 정확히 6일 후, 세계 선수권 대회에 참여했다고 합니다

오늘의 추천뉴스

  • "이건 처음 알았네 대단하다" 오갈데 없는 유기견에게 손내민 배우, 과거 행적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CDATA[정말 감사합니다~ 한 남자배우가 유기견 임시보호를 맡아 화제가 된 가운데, 그의 과거 동물사랑이 다시한번 재조명 되고 있습니다.유기견 구조단체에 손내민 배우유기견 구조 단체 crk는 지난 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꼬물이 남매 중에 첫 타자로 우엉이가 임보(임시보호) 가족을 만났다. 우엉이에게 손길을 내밀어 주신 분은 바로 배우 #이기우 님이다"라고 밝혔습니다.이어 관계자는 "이기우 배우님의 반려견인 테디의 어릴 적 모습과 우엉이와 너무 닮아서 계속 우엉이에게 마음이 가셨다고 한다"며 "우엉이 접종이 다 끝나면 기본적인 훈련과]]>
  • "이게 말이 됩니까" 아파트 주차장 차단기 '알몸남성' 상상도 못할 판결 받았다
    <![CDATA[차를 소유하고 있는 ‘운전자’라면 아파트를 비롯한 대형마트, 공영주차장 같은 주차장에서 불편한 상황을 맞닥트린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여기에는 주차장 입구를 가로막기 주차, 자리 맡기, 차선 침범 등이 포함됩니다.그런데 최근 한 여성 운전자가 주차장에서 민폐를 넘어 위협을 느낀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게다가 출동한 경찰의 대응을 두고 네티즌이 분노를 터트렸는데, 과연 이 운전자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알아보겠습니다.차좀 나갈게요! 오히려 앞길 막은 남성..왜?30일 M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28일 새벽 1시 3]]>
  • 한국인의 최애 ‘참기름’에 절대 하면 안 되는 발암물질 생성 요리법 1가지
    <![CDATA[우리는 늘 기름을 두려워하죠.슬프게도 우리 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기름이 위에 가장 나쁜 기름이라고 합니다.정확히는 위염을 일으킨다고 하는데요.정말 인정하고 싶진 않지만, 꼭 알아두셔야 할 내용이 있어 준비했습니다. 위염을 유발하는 1등 기름위염을 가장 많이 일으킨다는 기름은 바로 참기름입니다.참기름에는 오메가-3는 거의 없고, 염증을 유발하는 ‘오메가-6’의 함량이 매우 높다고 합니다.원래 오메가-3와 오메가-6의 비율이 1:4가 가장 이상적인데요.참기름은 무려 1:150으로 터무니없이 오메가-6 쪽이 높아 염증에 아주 안 좋다]]>
  • '오늘의 운세' 2023년 6월 6일 띠별 운세 (화요일)
    <![CDATA[오늘의 운세, 2023년 6월 6일 화요일 (띠별 운세 / 생년월일 운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오늘의 운세에서 긍정적인 부분은 좋은 기운으로 흡수하시고 부정적인 부분은 조금 더 주의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의 운세 보시고 행복한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운세: 쥐띠비즈니스에서는 진행해 왔던 일들이 순조롭게 발전하고, 애정적으로 저조했던 운도 점차 풀려 나갑니다. 단, 건강상 문제가 야기 되므로 스트레스로 인한 질병을 조심해야 합니다.1996년생, 나만의 시간을 가져보세요. 노력한 만큼 대가를 얻게 될 것이나, 지나친 욕심]]>
  • “은퇴해야 할수도..” 배우 고은아, 최근 안타까운 근황 전해 모두가 오열했다.
    <![CDATA[“은퇴해야 할수도..” 배우 고은아, 최근 안타까운 근황 전해 모두가 오열했다. 코수술 논란으로 알려진 고은아 배우가 최근 코의 상태가 좋지 않아 재수술 상담을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수술 비용이 중형차 한 대 값이라는 발언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여배우 인생도 끝인가..”심각한 상태 전한 고은아 근황 2023년 4월 19일, 고은아와 미르의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 '생각보다 더 심각한 고은아의 코 상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습니다.영상 시작 전 고은아 측에서는 '본 영상은 성형을 권장하는 것]]>